[충남=내외뉴스통신] 임경애 기자 = 충청남도는 4월부터 2억원 이상 종합건설공사(전문공사 1억원)에 대해 조달청 정부계약 하도급지킴이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체계적인 하도급 관리가 어려워 불공정한 관행이 지속돼 왔으나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공공사업을 수행하는 원도급자와 하도급자는 전자적으로 계약을 체결하고 발주기관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이 시스템으로 하도급대금과 자재·장비비, 노무비 등도 지정계좌로 지급해 발주기관이 적정 지급 여부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게 되며 하수급자들이 온라인으로 실적증명서를 요청하고 원수급자가 이를 확인·발급해 허위 실적 제출을 차단할 수 있게 된다.



도 관계자는 "이번 하도급지킴이 시스템 도입·확산을 통해 영세 하도급업체의 고충해소 등 투명한 하도급거래 문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jhka0415@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97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