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통화 "평양은 날씨가 좋습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김민정 기자 = 남북 정상회담을 잎주일 앞둔 20일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인 ‘핫라인’ 설치가 완료됐다. 정상 간에 역사적인 첫 통화가 이제 눈앞으로 다가왔다.

이날 청와대는 청와대와 북한 국무위원회를 연결하는 핫라인 설치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설치는 역사상 처음이다. 직통전화는 청와대 내 대통령 집무실이 있는 여민관에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종합상황실장인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역사적인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연결이 완료돼 오늘 오후 3시 41분부터 4분 19초간 상호 통화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우리 측에선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북한 국무위원회 담당자와 통화를 했다. 송 비서관이 처음 전화를 걸었을 당시 북측 국무위원 담당자는 “평양입니다. 송인배 선생님이십니까”라면서 “평양은 날씨가 좋습니다”라고 인사했다. 송 비서관은 “안녕하세요. 여기는 청와대입니다”라고 답했다.

윤건영 실장은 “전화 연결은 매끄럽게 진행됐고, 전화 상태는 매우 좋았다”며 “마치 옆집에서 전화하는 듯한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5~6일 문재인 대북특사단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결과에서 양 정상 간 핫라인 설치를 확정했다. 이에 이날 설치한 핫 라인은 오는 27일 남북 정상회담 전 사용하기로 했다.

symarry@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825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