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자정부시스템, 중남미 지역 곳곳에 확산되는 계기 된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양규리 기자 = 행정안전부와 외교부는 29일 페루와 파라과이에 정부 합동 전자정부 사절단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전자정부 사절단은 한-페루 전자정부 세미나를 시작으로 페루 총리실 전자정부 관련 부처 고위급 면담을 실시하고, 페루 리마 및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총 9회에 걸쳐 전자정부 공동협력 포럼 및 전문가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28일(현지시각) 한-페루 전자정부 세미나가 페루 리마 현지의 페루 공무원 교육원에서 개최됐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후앙 까를로스 꼬르테스 까르셀렌 처장과 120여 명의 페루 중앙정부 고위급 공무원이 참석했으며, △한국 전자정부 추진 성과 및 발전방향(행정안전부) △투명화된 조달을 구현하는 나라장터(조달청) △객관적 정부정책 수립의 기반이 되는 통계자료산출(통계청) △산림재난 예방관리, 모바일 드론 등 신기술이 접목된 산림정보화(산림청) △안전한 서비스 보장을 위한 국가사이버보안체계와 취약점 분석 기법(행정안전부) 등을 발표했다.

또, 29일(현지시각)은 전자정부&스마트시티 포럼을 개최했다.

이후 6월 1일(현지시각)에는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파라과이 정부가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통합데이터센터, 우편물류 정보화사업 지원을 위한 전자정부 협력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혜영 행정안전부 정보기반보호정책관은 "이번 전자정부 협력사절단의 페루, 파라과이 방문은 전자정부 협력 요청 및 수요가 증대되고 있는 중남미에서 범정부 공동 대응을 통해 전자정부의 협력을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며 "이번 세미나와 포럼을 통해 우수한 우리나라 전자정부시스템이 중남미 지역 곳곳에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ykr0719@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502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