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내외뉴스통신] 이혜민 기자 =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통일농구대회 첫 경기인 여자 혼합경기가 시작됐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현재까지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서 방북단장을 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경기 시작 전 연설에서 “15년 전 남북 통일농구에 참가했던 선수가 이번에 감독이 돼 다시 돌아왔다”고 말했다. 남자부 ‘평화’팀 감독을 맡은 허재 감독은 선수 시절이던 2003년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마지막 통일농구대회에 참가했다.

남북 선수단은 오후 3시 경기장에 공동입장했다. 김일국 체육상의 기념사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답사가 이어졌다.

이날 주석단에는 북측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김일국 체육상, 전광호 내각부총리가 참석했다. 우리측에서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안문현 총리실 국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방열 대한농구협회장이 자리했다.

주석단에 비워둔 자리는 없으며, 오후 3시40분 여자 혼합경기 시작 전까지 김정은 위원장과 그의 부인 리설주 여사는 주석단에 자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5일 남북 친선전 경기에 참석할 여지는 남아 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경기 관람 여부에 대해 “예단하기는 어렵지만 기대해보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 또한 통일농구대회 방북단장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 위원장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농구경기를 관람할 경우 조 장관과 환담 시간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

 

hyemin.lee@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180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