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한국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의 개인기가 뜨거운 반응이다. 남미도 찬사를 보낼 정도로 손흥민의 천재적인 발재간은 다시 봐도 '명장면'으로 꼽힌다는 반응이다.

현재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인 손흥민은 이미 여러 차례의 국제 무대에서 '희생플레이' '정신력 지주'의 모습을 보여주며 리더의 모범 사례를 몸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11일 칠레와 A매치 평가전에서 그의 탁월한 개인기까지 등장해 축구팬들의 흥분을 이끌어냈다.

이날 경기 후반 2분쯤 손흥민은 아르투로 비달의 수비를 맞이해 날카로운 볼 컨트롤로 가볍게 따돌렸다. 또 그를 막아선 디에고 발데스를 피해 발을 교차해 볼을 빼내면서 상대 진영의 압박을 무력화 시켰다.

경기는 0-0 무승부로 막을 내렸지만, 투지 넘치는 선수들의 경기와 손흥민 개인기까지 터져나오면서 경기장이 환호와 응원으로 물들었다.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708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