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축구선수 출신 장학영이 감독직을 제안, 거액의 뒷돈을 전달하라는 승부조작 브로커의 요청을 거절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장학영은 2006년 월드컵 무대에서 당시 최고의 선수로 꼽힌 앙리를 맡고 싶다는 큰 포부까지 드러냈던 바다. 그런 그가 은퇴 일년 만에 스포츠계를 위협하는 부정한 뒷거래로 구속돼 불명예스럽게 이름을 올렸다.

그런 장학영이 접근한 선수는 K리그 2부 소속 L씨로 알려졌다. 그는 L씨에게 지난달 22일 열릴 부산과 경기에서 전반 퇴장을 조건으로 오천만원을 걸었지만 L씨는 곧바로 감독에게 보고하면서 장학영의 체포까지 속전속결로 처리될 수 있었다.

한편, 장학영은 브로커가 감독직을 전제로 제안한 뒷돈 거래에 응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구속 상태이다.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6854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