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뉴스통신] 강은영=일반 카페에서 테이크아웃 시, ‘커피를 캔에 담아가세요.’란 문구를 본다면 다소 엉뚱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으로 인지하기 쉽상이다. 그만큼 플라스틱 용기 사용은 보편화되어 있으며, 그를 대체할만한 획기적인 무언가 또한 쉽게 제시되지 않았었다.

하지만 이종우 대표의 캔웍스를 필두로 이젠 ‘커피를 캔에 담아가세요.’란 문구를 실현할 수 있다.

캔웍스는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캔실러(Can sealer)를 생산하는 업체이다.

캔실러(Can sealer)란 알루미늄 캔에 음료를 담아가는 포장 기술을 의미하며, 플라스틱 용기를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포장용기로 주목 받고 있다.

순수 알루미늄으로 제작되는 캔실러 제품은 환경문제를 해결함은 물론 편의와 위생 또한 해결이 가능한 제품으로 자영업자 뿐 아니라 소비자에게도 획기적 제품이 되어 준다.

일반 카페 및 주류업체에서는 캔웍스에서 개발한 소형 캔실러를 통해 직접 알루미늄 캔 생산 및 포장을 할 수 있으며, 소형 캔실러이기에 그 어디에서도 취급이 가능하다.

소비자들은 테크아웃 시, 완벽한 밀폐용기로 이동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매장에서 먹다 남은 음료 또한 알루미늄 캔으로 포장이 가능하여 음식의 낭비를 막을 수 있다.

특별함을 두루 갖춘 캔웍스의 캔실러, 이종우 대표는 제품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방안을 제시하고 있으며, 지원사업 또한 진행하고 있다.

kubic1204@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702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