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내외뉴스통신] 황규식 = 아프거나 다쳐서 병원을 갔을 때 치료비를 보장받을 수 있는 보험이 바로 실비보험이다. 우리나라 국민이 가장 필요 때문에 가입하는 보험 역시 실비보험으로 10명 중 6명은 가입하고 있는 보험이다. 실손의료보험은 2018년 4월 새롭게 개편되면서 단독형으로 선보였다. 종합형으로 실비보험이 보장되던 형태가 아닌 단독실비보험으로 출시되면서 특약의 경우 따로 가입해야 보장을 누리는 형식이 된 것이다.

실비보험은 지출한 의료비의 80~90% 까지를 돌려 받을 수 있는데, MRI 촬영, CT 촬영 등 비용이 높은 검사비용부터 암, 뇌졸증 등의 주요 질병은 물론 증상에 따라 만성비염이나 축농증 등 만성 코질환의 수술비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또한 한의원 진료와 우울증, 공황장애, 틱 장애, 주의집중장애 등 비교적 치료가 가능한 정신과 진료에 대해서도 보장이 가능하다.

아울러 실비보험은 만기환급형과 순수보장형으로 나눌 수 있는데 만기환급형은 환급금이 적립되면서 보험료가 올라가 부담이 될 수 있는 반면 순수보장형은 매달 보험료를 낮춰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암보험이란 암 발생으로 인해 입원 또는 사망할 경우 피보험자에게 보험금이 지급되는 상품이다. 생명보험은 사망 시에 보험금이 지급되는 형태이지만 암보험은 보험기간 동안 암 치료비, 암 입원비, 사망 보험금까지 지급되는 특징이 있으며, 암보험에 가입할 때는 우선 자신에게 필요한 보장이 무엇인지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보험료는 가입자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20~30대는 2만원선에서 가입이 가능하지만 40대 이상이 되면 보험료가 오르면서 가입 내용 또한 제한이 될 수 있으므로 나중으로 미루기 보다는 미리 준비를 하는 것이 좋다.

실비보험은 만기환급형과 순수보장형으로 나눌 수 있는데 만기환급형은 환급금이 적립되면서 보험료가 올라가 부담이 될 수 있는 반면 순수보장형은 매달 보험료를 낮춰 보장을 받을 수 있고, 병원에서 사용한 약제비, 치료비, 입원비 등 의료비의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는 보험으로 기본형 실손보험과 특약형(종합형)으로 분리 개정되었다. 입통원 의료비에 대해 기본형(단독 실손보험)으로 보장받을 수 있어 일부 자기부담금만 제외하고 보상한도 내에서 환급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유형에 따라 금액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의료실비보험가격비교 사이트를 이용해 보장 내용과 실비 보험료을 따져보는 것이 좋겠다.

그리고 실비보험비교사이트를 이용하면 의료실비보험, 암보험,운전자보험, 치아보험 등의 보험상품을 비교해 볼 수 있다. 보험사별로 주 계약과 특약 구성이 다르고 자기 부담금에 따라 보험료 차이가 발생하므로 여러 개의 보험상품을 꼼꼼하게 비교해 보고 선택해야 한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8755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