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내외뉴스통신] 이슬 기자 = 2015년형 '맥스크루즈'와 '싼타페'가 20일부터 시판에 들어갔다.

새롭게 선보이는 두 모델은 각종 안전 및 편의 사양을 대거 적용하면서도 가격을 인하하거나 인상폭을 최소화해 합리적인 가격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가 새롭게 선보이는 '맥스크루즈 2015' 가솔린 모델에는 운전대에서 손을 떼지 않고 변속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패들 시프트, 스포티한 감각의 알로이 페달 등을 전용 사양이 적용됐다.

또한, 전 모델에 공기압 저하가 발생한 타이어의 공기압 수치까지 클러스터에 표시하는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TPMS)를 기본 적용됐으며, 후방감지 레이더를 통해 사각 지대 및 후방에서 고속으로 접근하는 차량을 인지해 경보하는 스마트 후측방 경보장치(BSD)를 신규 적용하는 등 안전 사양이 대거 추가됐다.

기존 고객들의 요청 사항을 적극 반영해 스마트키를 지닌 채 차량 뒤쪽으로 이동하면 별도의 조작을 하지 않아도 문이 열리는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스마트폰 타입의 정전식 터치기능으로 최상의 조작감을 선사하는 8인치 신형 스마트 내비게이션 등의 편의 사양이 추가 적용됐다.

특히, '맥스크루즈 2015'는 기존 디젤 엔진 외에 가솔린 V6 3.3 람다 엔진(290ps, 34.8kg·m)을 신규 적용해 역동적인 주행 성능과 함께 탁월한 정숙성을 확보했다.

또다른 SUV 모델 '싼타페 2015'는 고객 요구 사양을 적극 반영해 기존에는 7인승 모델만 선택할 수 있던 디젤 R2.2 모델에 5인승 모델을 신규 적용했다.

현대차는 '싼타페 2015'에 공기압 저하가 발생한 타이어의 공기압 수치까지 클러스터에 표시하는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TPMS)를 적용해 안전 사양을 강화했으며, 스마트폰 타입의 정전식 터치 기능으로 최상의 조작감을 선사하는 8인치 신형 스마트 내비게이션을 적용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더불어 프리미엄 트림에 스마트키를 지닌 채 차량 뒤쪽으로 이동하면 별도의 조작을 하지 않아도 문이 열리는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장거리 여행 및 아웃도어 활동 시 스마트 기기 충전이 용이한 220V 인버터, 경보음을 울려 접촉 사고를 방지하고 안전한 주차를 돕는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을 결합시킨 컴포트 패키지를 신규 옵션으로 운영해 실용성과 안락함을 겸비한 프리미엄 SUV 이미지를 강화했다.

'맥스크루즈 2015'의 트림은 디젤 R2.2 모델 (익스클루시브 3373만 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798만 원, 가솔린 V6 3.3 모델은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590만 원)이며, '싼타페 2015'의 트림은 디젤 R2.0 모델 (스마트 2817만 원, 모던 2890만 원, 프리미엄 2985만 원, 익스클루시브 3198만 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318만 원) 디젤 R2.2 모델 (프리미엄 3065만 원, 익스클루시브 3278만 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400만 원)이다.

asdfg0381@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880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