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언론, 포토리지스트로 보도

 

[서울 = 내외뉴스통신 ] 맹세희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해 수출규제를 시작한 지 한달 여 만에 처음으로 수출을 허가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수출 관리를 엄격히 한 반도체 소재 3개 품목과 관련해 일본 내 기업이 허가를 신청한 수출 1건을 허가했다”고 8일 보도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의하면, 해당품목은 반도체 기판에 바르는 포토레지스트로 전해지고 있다.

또 다른 매체 요미우리도 이 수출허가의 대상은 삼성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통상 개별 수출심사에는 90일 정도가 소요되지만, 이번 신청에 대해서는 1개월 정도 걸렸다"며 "경제산업성이 수출신청을 심사한 결과, 해당 제품이 수출기업에서 적절하게 취급되고 있음을 확인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앞으로 심사를 통과한 거래에는 수출 허가를 내주는 한편 한국에 관한 수출관리를 둘러싸고 새롭게 부적절한 사안이 판명되는 경우에는 개별허가 신청의 대상 품목을 3개 품목 이외로 확대해 갈 것으로 전해졌다.

산케이 신문은 또 “일본 정부가 확대를 검토하는 리스트 규제의 대상 품목은 수출관리를 둘러싸고 국제 합의에 근거해 법령으로 정해져 있어 해당 품목을 수출하는 경우에는 사전에 경제산업성의 허가가 필요하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리스트 규제 품목은 생화학 무기의 원료, 첨단재료나 센서, 레이더, 통신기기 등 약 240개 항목으로, 일본이 수출규제를 단행한 3개 품목도 여기에 포함된다.

 

맹세희 기자  sehee1113m@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2895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