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내외뉴스통신 ] 맹세희 기자 =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이 어렵지 않았다고 조롱조로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 뉴욕에서 열린 대선자금 모금행사에서 이같이 발언했다고 11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지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어린 시절 아버지와 함께 임대료를 수금하러 다녔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브루클린의 임대아파트에서 114.13달러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10억달러를 받는 것이 더 쉬웠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훌륭한 TV를 만들고 번창한 경제를 갖고 있다”고 하면서 "우리가 왜 그들의 방위를 부담해야 하는가"라고도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협상 과정을 설명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말투를 흉내냈고, 관세 논의와 관련해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일본식 발음을 모방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은 올해 초 제10차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마지노선으로 10억 달러(약 1조2000억원)를 제시했다. 최종적으로는 지난해보다 8.2% 인상된 1조389억원으로 합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에 대해서는 “그로부터 아름다운 서신을 받았다”면서 “우리는 친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한미동맹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시각에 변화가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맹세희 기자  sehee1113m@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420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