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 기자

'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과 이동욱의 누가 피해자고 살인자인지 구분이 안가는 스틸컷이 화제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공개한 스틸컷에서는 상처투성이가 된 모습이 포착돼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함께 공개된 서문조(이동욱)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평온한 얼굴로 초췌해진 종우를 응시하고 있는 바. 도대체 이들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에덴 고시원 옥상에서 303호와 304호 입실자로 처음 만났던 종우와 서문조. 첫인상부터 수상했던 고시원의 다른 사람들과 달리 "여기서 제일 정상인 것 같다"라고 서문조를 평가했던 종우의 생각은 단 며칠 만에 뒤집혔다. 자신과 똑같이 추리 소설을 좋아하고, 마음을 읽어내듯 자신을 이해해주던 그의 얼굴에 순간적으로 떠올랐던 섬뜩한 표정을 발견했기 때문일까. 서문조에게 막연한 공포를 느꼈던 종우는 고시원 복도에서 만취해 난동을 부리는 자신을 말리는 서문조의 손을 뿌리치며, "그거 알아? 여기서 네가 제일 섬뜩해"라고 말했다. 무엇도 거칠 것 없어 보였던 고시원의 타인들이 유독 서문조에게만 고분고분한 모습을 보며 이상하게 여겼던 종우의 의심이 폭로된 순간이었다.

종우의 손가락질을 정면으로 받고도 "가슴속에 눌러두고 사는 것보다는 하고 싶은 말 있으면 하고, 하고 싶은 대로 행동하고. 그게 더 인간적이다"라며 내심 흡족해하는 서문조의 반응은 어쩌면 종우를 더욱 불편하게 만들었을 터. 고시원을 떠나야겠다는 생각까지 했으면서도 여전히 가벼운 주머니 사정에 발목 잡힌 종우는 결국 스트레스와 엄복순(이정은)이 몰래 건넨 약에 취해 정신적으로 무너지고 있었다. 그리고 이 모든 순간들을 집요하게 응시하는 서문조의 시선이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리며, 단 4회만을 남겨둔 '타인은 지옥이다'의 앞으로의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2798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