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 기자

배우 김승수가 ‘오지 인기남’에 등극했다.

최근 방송된 MBN 크로스 컬처 프로젝트 ‘오지GO’(오지고)에서 김승수는 김병만, 윤택과 함께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 섬 오지에서 라니 족과 함께 동고동락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승수는 김병만, 윤택과 함께 라니족에게 돼지 한 마리를 선물하면서 맛있는 저녁 식사를 하게 됐다.

라니족에게 줄 특급 선물로 돼지 한 마리를 선택한 삼인방은 항상 자신들에게 좋은 대접을 해준 라니족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기 위한 마음이었다. 돼지를 화살로 잡은 뒤에 흙으로 덮어 구워낸 요리를 맛본 이들은 그 맛에 감탄했다.

김승수는 “술 안주로 먹는 느낌이다. 우리나라 음식으로 치면 족발로 표현하고 싶은데, 족발에는 약간 못 미치지만 비슷한 식감이였다”고 설명했다.

저녁식사를 마친 후 라니 족 여자들이 김승수를 보고 수근대자 김승수는 ‘시장에 가자’는 것으로 잘못 이해해 같이 가자는 제스처를 취했지만, 이는 사실 라니 족 여성이 김승수에게 “한국에 데려가달라”며 공개적으로 사랑 고백을 했던 것이었다.

여기에 라니 족 여성의 갑작스런 고백에 당황한 김승수는 부끄러워하면서도 어깨를 으쓱해하며 “같이 한국에 갈까?”라고 되받아쳐 박력있는 매력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김승수는 “라니 족 여성으로부터 고백을 받았다”며 “처음에는 어떤 말인지 몰라 일단 긍정의 뜻을 표했는데, ‘나를 한국에 애인으로 데려가라’는 뜻이라는 것을 알고는 많이 놀랐다. 유쾌한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2869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