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내외뉴스통신] 황규식 기자

아르헨티나에서 강하늘과 안재홍이 때 아닌 연기력 대결을 펼친다.

22일(토)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 2회에서는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매력에 풍덩 빠진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 세 사람의 모습이 그려진다.

첫 방송부터 훈훈한 조합으로 완벽한 궁합을 자랑한 세 배우는 여행을 할수록 깊어지는 우정을 보여준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강하늘과 안재홍이 서로를 속고 속이는 깜짝 몰래카메라를 준비해 웃음을 선사했다.

두 사람은 혼을 담은 연기력을 뽐내며 서로를 향해 ‘연기장인’다운 고퀄리티 몰래카메라를 선보였다. 덕분에 상대방은 물론 막내 옹성우까지 깜빡 속아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

한편, 온라인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옹성우의 놀라운 사진 실력은 이번 방송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아르헨티나에 대한 옹성우의 애정이 듬뿍 담겨, 전문가 못지않은 결과물이 탄생했다.

강하늘과 안재홍의 ‘재능낭비’ 몰래카메라의 정체와 세 트래블러의 깊어지는 우정은 22일(토)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에서 확인할 수 있다.

gshw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099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