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내외뉴스통신] 황규식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이연수가 자신의 40년 전 리즈시절 일화를 공개한다.

2월 24일 월요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이 상식 문제를 푸는 퀴즈 프로그램으로 하이틴 스타 이연수가 호탕한 입담을 방출할 예정이다.

이날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80년대 원조 책받침 여신으로 불렸던 이연수가 등장해 변함없는 방부제 미모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이연수는 약 40년 전, 아역배우로 유명세를 떨쳤던 국내 최초 학교 드라마 '호랑이 선생님'을 통해 "CF만 50편을 찍었다"라고 고백하며 당시 초절정 인기를 실감하게 했는데, 또한 이연수는 "팬레터가 너무 많아서 우체부 아저씨가 힘들어했을 정도"라며 화려했던 전성기 시절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이연수는 아역스타로 활동할 당시 "MBC에는 내가, KBS에는 하희라 언니가 있었다", "아역 계의 양대 산맥이었다"며 두 사람의 라이벌 구도에 대한 흥미진진한 일화를 전하며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옥탑방 멤버들은 SBS '불타는 청춘'에서 최강 동안 여신으로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연수에게 촬영장 속 연애 기류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연수는 "(미묘한 기류가) 있을 수는 있는데 다들 표현을 안 한다"며 함께 출연해 결혼에 골인한 김국진과 강수지 커플의 연애 사실도 몰랐음을 덧붙였다. 또한 불청 멤버 중 이상형이 있냐는 질문에 솔직하게 "있다"고 고백함과 동시에 "외모는 안 본다"고 밝히며 그 남성(?)이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또한 이연수는 방부제 미모 소유자답게 자신의 연애 근황에 관해서도 "대시하는 사람은 늘 있다"고 당당하게 밝히며 송은이와 김숙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이다.

원조 책받침 여신 이연수와 하희라의 라이벌 일화는 오늘(24일) 저녁 8시 55분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gshw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1614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