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이르면 28일 여야 대표와 회동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회동이 성사되면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 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 현황을 공유하는 동시에 전국적 확산 및 장기화를 막기 위한 방역 대책,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 대한 지원 방안 등에 머리를 맞댈 것으로 보이며, 특히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한 의견 교환도 예상된다.

민주당과 통합당 등 여야 정당들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추경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

다만 중국인 입국 금지가 논의될 경우 격론이 예상된다.

현재 정부는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체류·방문 외국인에 대해서만 입국을 금지하고 있으나 통합당은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를 요구하고 있다.

회동에는 일단 민주당 이해찬, 통합당 황교안,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참석하고, 지난 24일 호남계 3당의 합당 선언으로 탄생한 민생당 대표도 참석할 예정이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참석 여부는 불확실하다.

 

wngotmd@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2224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