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공식입장에 글쓴이 “모든게 사실이고 저는 당당하다”
김민재 공식입장에 글쓴이 “모든게 사실이고 저는 당당하다”
  • 나주영 기자
  • 승인 2021.02.2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민재의 과외비 먹튀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민재 인스타그램
김민재 인스타그램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민재가 자신의 과거 과외비를 먹튀했다고 폭로하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글쓴이는 2010년 연극영화과 진학을 준비하던 중 한 과외 사이트를 통해 김민재를 알게 됐으며 김민재가 돈을 받고 제대로 된 수업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글쓴이는 “연기에 대한 수업이 이뤄져야 하는데 내게 그저 ‘쌍커풀 수술은 꼭 해라’, ‘살 좀 빼라’ 단 두 마디만 해줬다”라고 말하며 김민재가 여러 배우들과 친분을 자랑하기만 하고 연기에 대해 가르쳐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5회도 다 채운 게 아니다. 약 2회, 자랑을 늘어놓고 점점 답장이 없어지더니 결국 잠수를 타더라”라고 폭로했다.

이 글이 온라인상에서 확산되자 김민재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냈다.

소속사는 “김민재는 게시물의 작성자가 제시한 시기에 영화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 연출팀으로 참여해 작업을 진행 중이었다. 이와 병행하여 영화 ‘부당거래’에 출연하며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었기에 과외를 할 수 있는 물리적 시간 자체가 없었다”라며 “작성자가 언급한 발언들은 김민재의 직업 가치관과 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단순히 악의적인 음해와 이슈를 조장하기 위한 주장이라 사료된다”라고 입장을 냈다.

이에 폭로한 글쓴이는 “사과문을 바랐던 저에게 허위 유포자라니 아직도 반성 못 한 건가?"라며 "이 모든게 사실이고 저는 당당하다”라며 “더 잘 됐다. 예전 휴대전화 살리고 법적 대응하면 제가 당연히 승소할 것"이라며 "친구를 증인으로 세울 수도 있고, 친구와 나눈 문자 메시지 내용 복구 요청해보겠다. 저도 오늘 밤까지 회사 포함, 김민재의 사과가 없다면 경찰서 방문하고 변호사를 선임하겠다"라며 반박했다.

이어 “나는 당당하다. 많은 분들의 공론화가 필요하다. 저는 정확히 김민재에게 2010년 4월 9일, 11일, 21일, 30일, 5월 4일 과외 약속을 잡았다"며 당시 김민재가 촬영했던 영화 '고양이', '부당거래'를 언급하며 "기간이 그렇게 겹치지도 않았고 과외 시간은 1~2시간이다. 그 시간 조차 못 낼 만큼 바빠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하 김민재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불거지고 있는 당사 소속 배우 김민재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와 악성 댓글 관련하여 공식 입장 드립니다.

먼저, 김민재 씨는 게시물의 작성자가 제시한 시기에 영화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 연출팀으로 참여해 작업을 진행 중이었습니다. 이와 병행하여 영화 <부당거래>에 출연하며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었기에 과외를 할 수 있는 물리적 시간 자체가 없었습니다.

또한 작성자가 언급한 발언들은 김민재 씨의 직업 가치관과 반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는 단순히 악의적인 음해와 이슈를 조장하기 위한 주장이라 사료됩니다.

이에 당사는 사실무근의 악성 루머로부터 소속 배우를 보호할 것이며, 배우의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고자 허위사실에 기반 한 명예훼손성 게시물,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허위사실 유포, 악성 댓글 작성)에 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

항상 소속 배우들을 사랑해 주시고 아껴 주신 팬분들의 응원과 신뢰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7225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