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지자체-자동차 연구지원기관-완성차 및 부품업체간 협력 지속
➤R&D, 기업지원, 기반구축 분야로 단기부터 중장기 과제 발굴

전북도가 제3차 상용차산업 발전협의회 회의를 개최한 모습.(사진 전북도)
전북도가 제3차 상용차산업 발전협의회 회의를 개최한 모습.(사진 전북도)

[전북=내외뉴스통신] 고영재 기자

침체된 상용차산업에 대한 대책 마련을 위한 협의회가 진행됐다.

전북도는 22일 전라북도 상용차산업 발전협의회 제3차 회의를 개최하고 현재까지 발굴한 상용차산업 발전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도는 상용차 판매량 감소에 따른 부품기업 위기에 대응하고 혁신성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상용차산업 발전협의회를 출범시킨 바 있다.

지난 1월 제2차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상용차산업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 대책 마련도 중요하지만 우선 단기 대책을 발굴하는 것도 시급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도는 단기 대책부터 중장기 대책까지 다양한 대책을 발굴하기 위해 자동차융합기술원과 함께 완성차, 부품업체, 특장차 업체뿐만 아니라 실제 상용차 운전자들의 의견까지 폭넓게 수렴했다.

이날 3차 회의는 수렴한 의견들을 토대로 분야별, 시기별로 실행 가능한 사업들을 발굴하여 상용차산업 활성화 추진방안 잠정안을 만들어 보고하는 자리였다.

도는 이날 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발전협의회 및 실무협의회를 내실있게 운영하면서 발굴 과제들의 완성도를 높여가며 확정해 나갈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와 자동차융합기술원을 중심으로 경제통상진흥원, 전북테크노파크 실무자들과 완성차 및 부품업체 관계자들이 지속해서 실무회의를 개최해 예산 대책, 세부 추진계획 등을 구체화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전병순 전라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세계 경제 침체 및 코로나19등에 따른 상용차 생산량 감소는 지방정부 차원에서 대응이 어려운 문제이지만, 할 수 있는 한도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기업체 관계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수요맞춤형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상용차 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multi7979@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92685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