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편리한 고속철도 서비스 제공...최고 속도 400km/h급 터널 및 신호‧통신 도입…고속철도 경쟁력 제고

사진=nbnDB

[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오는 30일 평택∼오송 2복선화 건설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고시했다.

‘평택~오송 2복선화 건설사업’은 기존 평택∼오송 고속철도 지하에 46.4km 구간의 상·하행 복선을 추가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3조 1816억원 규모이며, 

`19년 선정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 중 가장 먼저 기본계획이 고시된 노선이다.

본 사업은 경부고속선과 수서고속선이 만나는 평택 분기점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병목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선로용량 확대가 목적으로, 향후 KTX, SRT 등 투입 가능한 고속열차가 최대 2배까지 증가하여 국민들의 수요에 맞춰 더욱 다양한 시간대에 고속철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번 사업계획에서 최고 설계속도 400km/h를 반영한 터널과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2), 4세대 무선 철도통신기술(LTE-R) 등 신호·통신 기술이 새롭게 도입된다.

최고속도 320km/h급 동력분산식 열차(EMU-320)의 상용화 운행을 시작으로, 향후 연구개발을 거쳐 도입예정인 400km/h급 초고속열차가 운행할 수 있는 시설기반이 마련된다는 의미가 있다.  

수서고속철도 율현터널 이후 두 번째로 긴 장대터널로, 승객안전을 고려하여 천안아산 지하와 비룡산 하부에 대피승강장, 안전구역 등 구난시설을 반영하였으며, 이를 통해 대심도 터널에서 화재발생 등 비상시 열차에서 외부로 대피할 수 있는 골든타임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총사업비 3조 1816억원 중 9545억원(30%)은 국고로, 나머지 2조 2271억원(70%)은 사업시행자인 국가철도공단에서 분담하며, 기본계획 고시 이후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를 거쳐 5개 공구로 사업구간을 분할하고 일괄입찰 방식으로 추진하게 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건설기간 동안 약 6조 6천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4만 4천여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었다.

국토교통부 김선태 철도국장은 “이번 평택∼오송 2복선화 사업으로 건설경기, 일자리 등 다양한 분야에 활력을 불어넣고, 향후 빠르고 편리한 고속철도 서비스를 국민들께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 공정관리를 통해 개통까지 차질없이 준비하고, 특히 건설현장 안전을 철저하게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1657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