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 시흥시 관곡지, 연꽃테파마크의 만개한 연꽃을 바라보며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 경기 시흥시 관곡지, 연꽃테파마크의 만개한 연꽃을 바라보며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 경기 시흥시 관곡지, 연꽃테파마크의 만개한 연꽃을 바라보며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 경기 시흥시 관곡지, 연꽃테파마크의 만개한 연꽃을 바라보며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내외뉴스통신] 김형만 선임기자

꽃을 꽃이라 말하는 것은 꽃의 예쁨과 향기만 말하는 것이다. 그러나 꽃을 바라보는 시선을 조금만 바꾸면 꽃이 들려주는 삶의 지혜를 들을 수 있다.

세상에 수많은 꽃 중 연꽃은 우리네 삶과 정서에 밀접한 관계가 있다. 그래서일까 연꽃과 대면은 아름다움을 탐하는 것에서 끝나지 않는다. 연꽃이 자라는 환경에서부터 꽃을 피우기까지 그 모든 과정이 우리에게 많은 교훈을 주기 때문이다.

▲ 경기 시흥시 관곡지, 연꽃테파마크의 만개한 연꽃을 바라보며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 경기 시흥시 관곡지, 연꽃테파마크의 만개한 연꽃을 바라보며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연꽃을 이르는 말 중 하나 수중군자(水中君子)라는 말이 있다. 이는 어떤 환경에서도 깨끗함을 잃지 않고 푸른 줄기와 잎을 유지한다는 뜻이다. 그뿐인가 연꽃에서 풍기는 그윽한 향기는 사람의 마음과 정신을 맑고 깨끗하게 해주고 타고난 정화능력은 또 다른 생명을 품고 자라게 해준다. 그래서 연꽃은 군자의 꽃으로 불린다.

▲ 경기 시흥시 관곡지, 연꽃테파마크의 만개한 연꽃을 바라보며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 경기 시흥시 관곡지, 연꽃테파마크의 만개한 연꽃을 바라보며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또, 처염상정(處染常淨)이라는 표현을 쓴다. 이는 "더러운 곳에 머물더라도 항상 깨끗함을 잃지 않는다"는 뜻이다. 연꽃의 생명 발원지는 진흙탕 속이지만 세상에서 가장 고귀하고 아름다운 꽃을 피운다. 

또한, 연꽃이 만발하면 악취는 사라지고 향기만 남는다는 뜻으로 ‘계향충만(戒香充滿)’이 있으며, 연의 줄기와 잎은 어느 곳에 있든지 청정함을 잃지 않는다 ‘본체청정(本體淸淨)’, 만개한 연꽃을 보면 마음이 맑아진다 ‘성숙청정(成熟淸淨)’ 등 연꽃은 우리의 삶과 깊은 연관이 있다.

▲ 경기 시흥시 관곡지, 연꽃테파마크의 만개한 연꽃을 바라보며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 경기 시흥시 관곡지, 연꽃테파마크의 만개한 연꽃을 바라보며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연꽃을 예쁘다, 꽃으로만 보지 말자!
연꽃이 담고 있는 뜻을 생각해보면서 흐트러진 생각과 먹먹한 마음을 다스려 보는 것은 어떨까 한다.

kimhm70@nbnnews.co.kr
hyung1016@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2548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