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nbnDB

[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상위 12%를 제외한 전 국민의 88%에 해당하는 2034만 가구 4472만 명에게 1인당 재난지원금 25만 원씩 지급될 예정이다. 취약계층에는 10만 원이 추가 지원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통해 상대적으로 더 여유가 있는 상위 12%에게 양해를 구하고, "이번 추경은 백신 및 방역에 필요한 예산과 함께 소상공인의 경제적 피해를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고 고용 회복과 민생 안정을 위한 지원 의지를 담았다"고 밝혔다. 

이어 "초과 세수 중 2조 원을 국채 상환에 사용함으로써 재정 건전성을 높일 수 있게 된 것도 큰 의미가 있다"며 "당장 절박한 소상공인 피해 지원을 최우선에 두고, 최대한 준비절차를 단축해 신속하게 지원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코로나 위기 국면에서 지난해 네 차례 추경에 이어 올해 두 차례 추경까지 정부 역할을 높여 그 결과 어느 나라보다 빠른 경제회복을 이루고 있다"고 밝히며 재정 투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앞서 정부는 소득 하위 80%인 1856만 가구 4136만 명에 지급하는 방안을 담았으나 국회 심의 과정에서 맞벌이와 1인 가구에 대한 선정 기준을 완화해 178만 가구가 추가됐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26657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