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옹진군 영흥면 선재도에서 바라본 쌍무지개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 옹진군 영흥면 선재도에서 바라본 쌍무지개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 옹진군 영흥면 선재도에서 바라본 쌍무지개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 옹진군 영흥면 선재도에서 바라본 쌍무지개 (사진=김형만 선임기자)

 

[인천=내외뉴스통신] 김형만 선임기자

찜통더위 식혀주는 소나기가 한바탕 지나간 옹진군 선재도 하늘에 쌍무지개 다리가 걸쳐있다.

잠시 요란하게 지나간 소나기는 찜통더위에 지쳐있던 사람들에게 폭포수 같은 시원함을 선물했고, 하늘에 걸린 쌍무지개는 모처럼 찾아온 손님을 반기는 것처럼 사람들을 환호하게 했다.

kimhm70@nbnnews.co.kr
hyung1016@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3133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