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외국고충해소차원인근로자 음식문화차이 고충해소

경북 김천시 대신동 체육회가 지난 27일 대신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전제등 대신동장, 정광일 체육회장, 체육회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가 격리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전달할 생필품을 기증했다.(사진=김천시)
경북 김천시 대신동 체육회가 지난 27일 대신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전제등 대신동장, 정광일 체육회장, 체육회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가 격리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전달할 생필품을 기증했다.(사진=김천시)

[김천=내외뉴스통신] 박원진 기자

경북 김천시 대신동 체육회(회장 정광일)가 지난 27일 대신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전제등 대신동장, 정광일 체육회장, 체육회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자가 격리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전달할 생필품을 기증했다.

최근 김천시 관내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산발적인 외국인 근로자들의 확진이 있었고 그에 따라 자가 격리자 수가 증가하였고 식문화 차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가 격리 외국인 근로자들의 고충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함이다.

정광일 대신동 체육회장은 “민관이 합심하여 방역활동에 나서는 등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산발적으로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상황으로 관내 외국인 근로자 중 자가격리자들은 식문화 차이로 인해 배부되는 생필품키트만으로는 기본적인 생활수요충족이 어렵다”며 “전달되는 물품이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제등 대신동장은 “자발적인 대신동 체육회의 자가격리 외국인 근로자들에 대한 깊은 관심에 감사드린다”며 전달받은 생필품 등은 자가격리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적시에 전달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pwjfg@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08227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