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영교 의원실
사진=서영교 의원실

[내외뉴스통신] 동환신 기자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 갑)은 13일 오늘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2단계 재정분권을 위한 법안'을 통과시켰다.

'지방세법' 등 관련된 4개 법안이 의결됨에 따라 앞으로는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쓸 수 있는 지방재정이 대폭 확대되어 각 지역여건에 알맞게 재정운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지방재정은 연간 5.3조 확충될 예정이다. 지방소비세율은 총 4.1조원 규모 인상돼 올해 21%인 지방소비세율이 ▲내년 23.7%(+2.7%) ▲2023년 25.3%(+1.6%)로 상향되는 것이다. 

광역:기초 배분비율은 6:4이며 기초단체 간에는 인구·재정력 지수를 고려하고 세부배분방안을 마련한다.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의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1조원 규모의 지방소멸대응기금도 도입한다. 인구‧면적‧지역소멸도‧재정력 등을 고려한 자치단체 간 배분기준을 통해 낙후지역에 집중배분된다(광역:기초=25:75).

아울러 국고보조사업으로 추진되는 기초연금 사업 등의 국고보조율을 상향하여 약 2천억원 규모의 지방비 부담도 완화된다.

서영교 위원장은 “소멸될 위험이 있는 지자체가 3년내 85개에서 100곳이 넘어가고 있다. 자치분권은 시대적 과제이고 기존의 중앙집권적 구조를 통해서는 지방을 살릴 수 없다"며 "오늘 통과된 재정분권 법안이 지방의 자율성을 뒷받침하는 토대가 될 것이다. 전국의 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 뜻깊은 법안이 의결되었다. 오늘의 법안이 지방자치가 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고 토대를 만들었다”며 “지방재정 자율성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사항들을 차질없이 완수해 앞으로 자치단체가 지역 여건에 맞게 자율적으로 재정을 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yhdeftnt@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14008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