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뉴스통신] 김준란 기자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5일 서울 구로구 소재의 글로벌창업사관학교에서 '도전! 케이(K)-스타트업 청년리그'에 참가한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도전! K-스타트업‘은 중기부와 관계부처가 협업해 부처별로 특화된 분야별 예선리그를 운영하고, 예선 리그를 통과한 우수팀들을 대상으로 본선·결선·왕중왕전을 통해 최종 수상팀을 가리는 협업방식으로 운영된다.

’도전! K-스타트업‘은 2016년 중기부·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방부 4개 부처의 협업을 시작으로, 6회째를 맞는 올해에는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산림청이 함께해 총 10개 부처의 9개 분야 리그를 아우르는 국내 대표 창업경진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인 7,352팀이 신청했다. 특히 올해 신설된 청년리그에는 총 537팀이 참가하는 등 제2벤처 붐의 열기가 창업까지 확산돼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평가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리그 참여 창업기업 대표들은 창업 과정에서 느낀 청년대표로서의 어려움과 청년정책에 대한 건의사항들을 권 장관에게 허심탄회하게 전달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올해 상반기 39세 이하 청년이 창업한 기업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7.3% 이상 증가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청년들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앞으로도 청년들이 혁신적인 분야에서 창업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중기부가 돕겠다"고 덧붙였다.

 

loveways1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14940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