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사진=nbnDB
현대차 사진=nbnDB

[내외뉴스통신] 정예림 기자

현대차와 기아가 전기차 콘셉트 SUV를 미국 현지에서 공개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LA 오토쇼'에서 첫 번째 대형 전동화 SUV 콘셉트카를 각각 선보였다.

먼저 현대차는 프레스 행사에서 전기 스포츠 유틸리티차(SUV) 콘셉트카 '세븐(SEVEN)'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브랜드인 '아이오닉' 라인업에서 대형 SUV 세그먼트를 채울 모델의 원형(프로토타입)에 해당하는 콘셉트카다.

세븐은 차종별 아키텍처에 맞게 자유로운 제품개발이 가능한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를 적용해 기존에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전기 SUV 차량인 SUEV(Sport Utility Electric Vehicle) 디자인을 완성했다.

특히 실내 인테리어가 눈길을 끈다. 앞뒤 좌석 두 열로 이뤄진 전통적인 시트 배치에서 탈피해 좌석을 엇갈리게 배치했다.

차량 실내를 프리미엄 라운지같은 공간으로 새롭게 정의하겠다는 시도로 거주성을 향상시켜 탑승객들이 자유롭게 공간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 시대를 앞두고 '운전에서 해방된 탑승자들이 달리는 차 안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해온 자동차 업계의 답안이기도 하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 담당 전무는 "세븐은 전동화 시대에 SUV가 나아갈 방향을 보여주는 SUEV 디자인"이라며 "탑승객을 배려한 실내 공간은 가족을 위한 생활 공간으로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세븐에 급속 충전 시스템을 적용해 350kW급 초급속 충전시 20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또 1회 충전으로 최대 482km 이상 주행하도록 한다는 게 목표다. 

기아 사진=nbnDB
기아 사진=nbnDB

기아도 이날 프레스 행사에서 SUV 전기차인 '더 기아 콘셉트 EV9'을 공개했다.

역시 현대차 세븐과 마찬가지로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482km가 목표다.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데 20분에서 30분정도 걸리는 수준이다.

기아는 EV9가 EV6에 이어 기아의 차세대 전기차 라인업에 추가될 예정인 EV9의 콘셉트 모델로 기아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담았다고 밝혔다. 

EV9 역시 직선적이고 투박한 윤곽에 미래적인 디자인 요소로 역동적인 감성의 분위기로 디자인됐다. 

기아의 디자인 유전자(DNA)인 전면 그릴의 '타이거 노즈'(호랑이 코)를 전기차에 걸맞게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로 계승했으며 자사의 디자인 철학을 반영해 '자연과 조화되는 대담함'을 테마로 디자인했다고 설명했다.

차가 주행 중인 상태와 정차 상태인지에 따라 좌석이 앞이나 뒤를 향하도록 바꿀 수 있는 3가지 실내 모드도 탑재 됐다. 

기아 미국법인은 또 이날 EV6가 '최단 충전 시간으로 미국을 횡단한 전기차'로 기네스북에 올랐다고 밝혔다.

overtaketime@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35788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