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마리아나관광청
사진 출처 = 마리아나관광청

[내외뉴스통신] 전혜미 기자

23일 북마리아나 관광청에 따르면 12월 1일 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한국인 여행자에 대한 의무격리를 해제한다.

이는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백신미접종 외국인의 미국 입국 불가 및 백신접종완료 외국인은 미국 입국 시 격리를 없앤다고 발표한 행정 명령을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다음달 1일 이후 한국인 백신접종완료자는 사이판이 속한 북마리아나 제도로 여행을 떠날 수 있으며 즉시 관광을 시작할 수 있다.

또한 북마리아 정부는 12월 31일까지 출발하는 한국인 백신접종 여행자에게 호텔 5박에 해당하는 투숙비용지원을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5박 숙박 지원을 연장하기 위해 여행자 개인에게 제공되는 여행지원금 카드의 액수는 다소 조정됐다.

12월8일까지 사이판으로 출발하는 7박 이하 체류 여행객에게 기존과 동일한 방문 섬당 250달러(한화 약 30만 원)의 여행지원금을 제공하며 12월19일부터 31일까지 출발하는 사람들은 방문 섬 개수와 체류 기간에 상관없이 100달러(한화 약 12만 원)의 여행지원금 카드를 받는다.

또 북마리아 정부는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여행자에게 치료비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북마리아나 제도의 코로나19 총 누적 확진자는 23일 기준, 464명에 불과하며  백신2차접종률은 84.9%를 기록하고 있다.

maybe0110@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3714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