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학생복 동복 교복 화보 (사진=스마트학생복 제공)
▲스마트학생복 동복 교복 화보 (사진=스마트학생복 제공)

[내외뉴스통신] 문병철 기자

전국 중, 고등학교의 겨울방학이 한창인 가운데 새 학기를 앞두고 스마트학생복(대표 송수만)이 매 시즌 새 옷처럼 입을 수 있는 겨울방학 교복 관리 팁을 공개했다.

교복은 매일 장시간 입고 생활하는 옷인 만큼 일상복에 비해 한층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개학 후 교복을 새 옷처럼 깔끔하게 입기 위해서는 방학기간 동안 철저한 세탁 및 보관을 통해 오염물질을 확실히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새 학기가 시작되고 입는 동복의 경우, 복종 별 소재가 다른 만큼 세탁 및 보관 방법을 확실히 숙지해야 한다.

◆ 품목별 맞춤 세탁 팁

방학 동안 옷장 속에 보관했던 교복은 착용 전 쌓인 먼지와 이물질 제거를 위해 먼저 깔끔하게 세탁해야 한다. 동복의 경우 자켓, 니트, 셔츠, 블라우스, 바지나 치마 등 구성이 다양하므로 세탁 시 주의가 필요하다. 

블라우스와 셔츠는 드럼세탁기나 고온 세탁 시 수축 및 변형의 우려가 있으므로 단추를 채운 후 중성세제를 이용해 손세탁하거나 세탁망에 넣은 후 울 코스로 약하게 세탁하는 것이 좋다.

하의의 경우 엉덩이 및 가랑이 부분에 땀이 흡수된 상태로 오래 입는 것이 원단을 마모시키는 주요 원인이 되므로 3~4회 착용 후에는 꼭 세탁해야 한다. 

세탁기 이용 시 가급적 뒤집은 상태에서 망에 담아 세탁하는 것이 좋다. 동복 자켓의 경우 캐시미어, 울 등의 소재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형태의 변형을 막고, 소재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드라이클리닝이 필수다.

◆ 보풀 및 원단 마모 관리 팁

보온성이 좋은 니트류의 카디건과 조끼 등은 소재 특성상 팔꿈치, 소매, 옆구리 등 마찰이 잦은 부분에 보풀이 발생하기 쉽다. 옷감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보풀제거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분무기에 물과 섬유유연제를 섞어 보풀을 제거할 부분에 뿌린 후 칼이나 일회용 면도기로 긁어주면 옷감 손상 없이 쉽게 제거가 가능하다.

지난 학기 내내 입었던 바지와 치마는 마찰이 많아 마모와 번들거림이 생길 수 있는데 식초와 물을 1:2 비율로 섞어 옷에 뿌려주고 다림질하면 번들거림 제거에 효과적이다. 특히, 세탁 시 마지막 헹굼물에 식초를 넣어주면 악취와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다. 바지나 스커트의 주름을 보기 좋게 세우려면 주름 부분에 식초를 살짝 바른 뒤 다림질하면 된다.

◆ 새 교복처럼 유지하는 올바른 보관 팁

교복의 보관 시 변색이나 해충 등으로부터 원단을 보호하기 위해 드라이클리닝이나 세탁 후 보관하는 것이 좋다. 특히, 니트류, 자켓, 카디건 등은 옷장 냄새를 그대로 흡수할 수 있어, 전용 제습제를 이용하거나 옷걸이 사이에 신문지를 걸어 옷장 내부의 습기를 제거해야 한다. 

교복은 잘 보관하기만 해도 형태가 변형되는 것을 방지하고 수명을 연장할 수 있다. 특히, 바지나 스커트 등 하의의 경우 분무기로 가정용 섬유유연제를 물에 희석시켜 살짝 뿌려주면 주름이 지는 것을 막아주고 정전기 방지에도 효과적이다.

스마트학생복 관계자는 “겨울방학기간 동안 올바른 교복 관리를 통해 3년 내내 새 옷처럼 교복을 입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스마트학생복은 기술 개발을 통해 스트레치 기능, 구김 방지 기능을 적용해 관리가 한층 용이한 편한 교복을 선보이고 있다”라고 전했다.

 

mbc0327@hamn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0818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