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충웅 박사. 사진=nbnDB
최충웅 박사. 사진=nbnDB

 

[내외뉴스통신] 최충웅 칼럼니스트

3월 9일 대선이 임박했다. 선거는 국민이 직접 정치에 참여하는 제도다. 그래서 흔히 선거를 민주주의의 꽃이라 한다.

민주주의의 근간을 구축하는 것이 곧바로 선거이다. 유권자는 후보자의 정책이나 정보를 언론을 통해 알게 되므로 선거는 언론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다. 선거관련 정보가 대중 미디어를 통해 전달되기 때문에 언론의 영향력과 역할이 절대적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대 선거를 ‘미디어 선거’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므로 언론은 후보들의 자질과 능력, 정책공약 등의 정보를 정확하게 보도해야 할 의무를 지닌다. 유권자가 올바르고 합당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언론보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최근 선거보도에 대한 유권자들의 불만을 조사한 결과, 불공정과 편파성 보도가 가장 큰 불만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은 후보의 정책이나 본질적인 정보보다 피상적이고 흥미 위주의 보도에 대한 불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보도에서 후보의 정책이나 자질보다 이미지에 치중한 보도가 문제로 지적된다. 후보의 외모나 언변 말재간이 과대평가되는 경우가 있다. 국가경영은 결코 호감을 주는 외모나 스피치 말솜씨로 해결될 수 있는 분야가 아니다. 선거의 승패에만 치중하거나 갈등이나 대립을 지나치게 부각시키는 보도가 문제로 지적된다. 상대후보의 네거티브 공방이나 냉소주의를 조장하는 보도는 오히려 정치 혐오와 무관심을 초래해 민주적 가치를 훼손하는 사례가 많이 지적되고 있다.

선거기간에는 각종 유언비어나 흑색선전, 비방이나 억측 등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난무하기 때문에 정확한 사실 확인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선거보도는 유권자들의 선택과 결정에 도움이 되도록 후보의 자질이나 이념, 쟁점에 대한 입장과 공약의 타당성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이 제공돼야 한다.  

선거에서 여론조사는 민심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 언론이 여론조사 보도에서 ‘경마식 중계’로 각 후보 지지율에만 치중해서는 안된다. 또한 여론조사 업체의 정치적 편향성이나 비윤리성 문제들이 지적된바 있다. 어느 업체는 특정 후보 지지를 유도하고 지지율 수치까지 조작했다 적발된바가 있다. 이런 왜곡된 여론조사를 언론이 그대로 전달하는 것이 더욱 심각한 문제다. 이는 엄연한 범죄 행위이다.

여론조사 결과가 오락가락 널뛰기식 여론조사가 문제로 지적된다. 유권자는 여론조사 지지율을 선거 결과와 일치시키려는 경향이 있다. 아직 결정한 후보가 없을 경우 지지율이 높은 후보쪽을 택하는 심리가 작용하게 된다. 

여론조사가 널뛰는 이유는 조사방법상의 문제와 지나치게 낮은 응답률 때문이다. 최근 업체별 전수조사결과 여론조사 응답률이 10% 미만인 조사가 74%나 된다고 한다. 현재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에 등록된 정치관련 여론조사업체수는 98개다. 여론조사업체의 난립으로 들쭉날쭉한 여론조사는 혼란스럽고 신뢰도를 의심받게 된다.

널뛰기식 여론조사는 표본대상 수가 너무 적다는 점에 기인한다. 전문가들은 표본 대상을 적어도 2000명 정도가 돼야 표심을 제대로 읽을 수 있다고 지적하지만, 비용문제로 수용이 안되는 경우가 문제다. 선거 여론조사의 공공성을 위해 후보자 선택 기준을 인물, 정책과 공약, 미래 비전에 집중시켜 엄정하고 투명한 여론조사를 담보하고 왜곡된 여론조사의 폐해를 방지하는 입법이 절실하다.  

대선 막바지에 사생결단으로 ‘아니면 말고'식의 네거티브 폭로·비방전에 유권자는 피로감만 높아간다. 최근 '녹취'공개에 취재윤리 위반의 잇따른 폭로 난타전으로 미래비전과 공약, 정책대결은 아예 파묻혀 뒷전으로 밀려나고 있다. 언론은 여·야 네거티브 공방전에 휘말려 유권자가 원하는 보도를 제대로 수행 못할 경우가 많다.   

선거에서 막중한 기능을 수행해야 할 언론이 각 후보 간 지지율 격차만 전달하거나, 각 정당의 네거티브 캠페인을 그대로 전달하는 수준에 그친다면 올바른 선거보도 자세라 할 수 없다. 후보들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데 그칠게 아니라 유권자가 사건의 맥락을 심도있게 정확하게 이해하고 판단하도록 도와주는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언론이 투명한 거울처럼 공정한 전달자 역할을 수행할 때, 국민의 참정권이 제대로 행사될 수 있다. 이번 20대 대통령 선거가 그 어느때 보다 깨끗하고 공명정대한 대선이 되도록 언론이 감시자로서 명확하게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 향후 5년간 국가경영을 맡길 20대 대선에서 막중한 언론의 올바른 역할을 기대해 본다.

[최충웅 약력]
경희대 언론정보학부 교수
경남대 석좌교수
YTN 매체비평 출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연예오락방송 특별 위원장
방송위원회(보도교양/연예오락)심의 위원장
언론중재위원회 위원
방송통신연구원 부원장
한국방송예술교육진흥원 원장
KBS 예능국장·TV제작국장·총국장·정책실장·편성실장
중앙일보·동양방송(TBC) TV제작부 차장

choongwc@hanmail.net
내외뉴스통신,NBNNEWS

 

※ 외부 필자의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339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