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이끌 지도자의 ‘역량과 자질’

책 ‘제20대 대통령은 운명이다’의 이미지. (사진=도서출판 SUM)
책 ‘제20대 대통령은 운명이다’의 이미지. (사진=도서출판 SUM)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도서출판 SUN이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차기 대통령은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는지 물음을 던진 '제20대 대통령은 운명이다'를 출간했다.

책의 저자인 '피터 킹(소정현)' 기자는 대학원에서 국제정치학을 전공하며 그동안의 전문적 통찰을 바탕으로 국내외 핵심 이슈들에 대해 보도해왔다. 이 책은 급변하는 현재 국내외적 상황을 기반으로 차기 대통령의 자질에 대한 그의 식견을 담았다.

대한민국 차기 대통령은 국제적 감각을 갖춰야 하며 국내외 정책이 국제적 상식과 기준에 부합해야 한다. 국제정세 추세와 변동이 매우 중요한 현 시기에 국가의 핵심 이익이 걸려 있는 사안이 많이 교차하고 있기 때문이다. 

거시적 측면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뉴노멀의 등장, 제4차 산업혁명과 플랫폼 비즈니스의 약진, 중국의 부상과 미·중 경제전쟁의 개막, 민족주의의 분출, 불평등의 강화 등의 현안을 제시한다. 글로벌적 기후 재앙 역시 간과해서는 안 될 위급 사안이다.

제1부 ‘위대한 지도자 탄생’에서는 "이번 2022년 20대 대선이 세계적 경제난, 과거사와 독도를 둘러싼 한·일간 첨예한 대립, 남북관계 갈등 대치, 국내 정치 혁신, 경제 민주화 등 굵직한 과제가 복병처럼 도사리고 있다"며 "이런 중차대한 과제들은 일거에 해결되기 어렵고, 누가 대통령이 되든 쉽게 극복하기 어려운 딜레마가 상존한다"고 역설한다.

제5부 ‘더 나은 세상을 위하여’에서는 "시대적 대전환기를 맞은 21세기는 분명 ‘일과 삶의 균형’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다"며 "주 4일제가 실시되면 직원들은 보육, 간병 등에서 분명 어려움이 급감되고 관광 산업 활성화에도 비약적 도움이 될 것"이라 전망한다.

결국 차기 대통령은 △공직자로서의 대통령직에 대한 투철한 인식 △민주주의에 대한 폭넓은 이해 △균형 잡힌 국가관 △전문적인 정책 능력과 도덕성 △기품 있고 절제된 언행 △대북한 관리 능력 등을 두루 시대정신으로 중무장해야 한다는 것이다.

제20대 대통령이 취임 이후에도 급변하는 국제역학 관계 속 국정의 기본 골격을 촘촘히 구축하는 데 일조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집필된 이 책은 대선 후에도 대한민국의 객관적 국제화를 조망하는 관점에서 관련 여러 기관의 부교재로 활용해도 좋을 것이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3678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