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내외뉴스통신] 이동로 기자

사진=구리시제공
사진=구리시제공

구리시는 2020년 10월 ‘무단 방치 차량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관내 무단 방치 차량 일제 단속을 추진해 확연한 성과 거뒀다고 밝혔다.

시는 효율적 업무처리를 위해 시민 누구나 언제든 신고 가능한 전화, 국민신문고 앱, SNS 상시 접수 체계를 구축하여 374건의 민원을 접수(2020년 122건, 2021년 252건)했다.
 
무단 방치 차량 시민제보 민원 분석 결과 실제 방치가 아닌 다른 지역 또는 타 거주민의 장기 주차가 80%를 차지했고 이런 경우 자진 이동 유도로 견인 등 강제 처리 비용부담을 최소화했다. 아울러, 실제 무단 방치 차량에 대해서는 소유자에게 범칙금 부과 등 강력한 조치 강행했다. 
    
 안승남 시장은 “구도심이 대부분인 구리시 주차난 해결을 위해    ‘무단 방치 차량과의 전쟁’ 선포 후 방치 차량을 신속히 처리하여 주차에 따른 이웃 간의 분쟁을 최소화하고, 올해에도 주민신고가 아닌 상시 예찰을 강화하여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교통정책을 다양하게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cnews@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579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