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준택 구청장이 구 공무직원 자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 부평구)
▲ 차준택 구청장이 구 공무직원 자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 부평구)

[인천=내외뉴스통신] 김형만 선임기자

부평구청 공무직원들과 자녀들이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부평구에 소중한 마음을 전달했다.

17일 부평구에 따르면 구청 소속 공무직원들과 자녀들은 지난 16일 직원들이 십시일반 걷은 성금 150만 원과 자녀들이 고사리손으로 모은 저금통을 구에 기탁했다.

이번 성금 전달은 공무직원의 자녀들이 그동안 부모 등에게서 받은 용돈을 틈틈이 돼지저금통에 모아 부모가 근무하는 부평구청에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전달한 것이다. 자녀들이 모은 저금통에는 21만 8천520원이 들어 있었다. 아울러 공무직원들도 정성을 모아 함께 전달했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평소에도 부평구를 위해 애쓰는 공무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자녀들이 고사리 손으로 모은 용돈은 우리 이웃을 위한 소중한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꿈과 희망이 넘치는 보다 나은 따뜻한 부평을 만드는데 부평구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부모들이 십시일반 모은 성금과 어린이들의 사랑의 저금통은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hyung1016@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739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