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3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 17형 시험 발사를 명령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갈무리)
지난 23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 17형 시험 발사를 명령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갈무리)

[내외뉴스통신] 노준영 기자

북한이 24일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필 명령에 따른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7형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화성 17형 발사에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직접 명령, 지도했다고 밝혔다.

25일 북한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동지가 주체 111년 3월 23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전략 무력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 17형 시험 발사를 친필 명령했다"고 보도했다.

또 "김정은 동지의 직접적인 지도 밑에 주체 111년 3월 24일 화성포 17형 시험 발사가 단행됐다"고 밝히며 김 위원장이 서명하는 장면의 사진과 친필 명령서 사진을 공개했다.

김정은 동지는 23일 새로 개발된 신형 ICBM 시험 발사 단행 친필 명령서를 하달하고 24일 현장을 찾아 화성포 17형 시험 발사 전 과정을 직접 지도했다.

친필명령서에는 "시험발사 승인한다. 3월 24일에 발사한다. 조국과 인민의 위대한 존엄과 영예를 위하여 용감히 쏴라! 김정은 2022. 3. 23"으로 돼 있다. 김 위원장은 발사 명령을 내린 뒤 현장을 직접 찾아 ICBM 화성 17형 시험발사 전 과정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매체는 "시험발사는 주변국 안전을 고려해 고각 발사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양 국제비행장에서 발사된 화성포 17형은 최대 정점 고도 6248.5㎞까지 상승하며 거리 1090㎞를 4052초간 비행해 조선(북한) 동해 공해상 예정 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주장했다.

최대 고각 발사로 6248㎞까지 상승하며 거리 1090㎞를 비행했다고 한 만큼 정상 각도로 쏠 때 1만5000km 사거리의 미국 본토의 주요 지역을 직접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한 셈이다.

신형 ICBM 화성 17형은 지난 2020년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 처음 등장했으나 시험발사가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도 우리는 계속 국방력을 강화하는 데 국가의 모든 힘을 최우선적으로 집중해나갈 것"이라며 "이것은 자기의 존엄과 자주권, 평화 수호를 위해 우리 조국과 후대들의 영원한 안녕을 위해 우리 당이 내린 결심이며 우리 인민 스스로의 숭고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누구든 우리 국가의 안전을 침해하려 든다면 반드시 처절한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게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 국가방위력은 어떠한 군사적 위협 공갈에도 끄떡없는 막강한 군사 기술력을 갖추고 미 제국주의와의 장기적 대결을 철저히 준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아울러 이번 화성 17형 발사를 토대로 향후 양산 및 실전배치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 노동신문은 "이번 시험발사를 통해 무기체계의 모든 정수들이 설계상 요구에 정확히 도달됐으며 전시환경 조건에서의 신속한 운용 믿음성을 과학기술적, 실천적으로 담보할 수 있다는 것이 명백히 증명됐다"고 보도했다.

 

o2h2onaclme@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6496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