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 간 칸막이 없는 데이터 공동 활용… 기후위기 대응 발판

기상청이 29일 '천리안위성 2호 융복합 활용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확대 체결했다. 왼쪽 첫 번째가 김윤재 국가기상위성센터장,(사진=기상청) 
기상청이 29일 '천리안위성 2호 융복합 활용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확대 체결했다. 왼쪽 첫 번째가 김윤재 국가기상위성센터장,(사진=기상청) 

[내외뉴스통신] 김지훈 기자

기상청 국가기상위성센터는 29일 국립환경과학원, 국립해양조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4개 기관 간 ‘천리안위성 2호 융복합 활용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확대 체결했다.

천리안위성 2호는 세계 최초 정지궤도상(고도 3만 6000㎞)에 통합지구감시(기상, 해양, 환경) 임무 수행을 목적으로 개발된 기상위성 천리안위성 2A호(2018년 12월 5일 발사)와 해양·환경위성 천리안위성 2B호(2020년 2월 19일 발사)를 통칭한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천리안위성 2호 운영기관인 기상청, 국립환경과학원, 국립해양조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4개 기관이 칸막이 없는 위성 데이터 공동 활용을 확대하고 대국민 데이터 개방을 강화해, 기후위기 대응과 국민 안전 제고에 있어 천리안위성 2호가 빈틈없는 지구감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천리안위성 2호 통합자료센터를 가상공간에 구축해 각 기관에서 보유한 기상·해양·환경 분야 위성자료와 보조분석자료를 실시간 공유함으로써 천리안위성 2호 지구감시체계가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각 기관은 그동안 기상, 해양, 환경 분야에 대한 기술 축적과 전문인력 확보를 통해 기후위기와 자연재난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켜왔다. 

향후 4개 기관은 천리안위성 2호 융복합 활용과 데이터 공유 협력 확대로 기후변화 및 기상재난 대응에 필요한 종합적인 지구감시정보를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김윤재 국가기상위성센터장은 “천리안위성 2호 운영기관 간 공동협력 강화를 통해 기상뿐만 아니라 해양과 대기환경 위성정보를 융합해 보다 고품질의 기상정보를 함께 제공하고, 위성 선진국에 준하는 통합지구감시 체계를 마련해 천리안위성의 국민 서비스를 끌어올릴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기상청은 기후위기와 국민 안전에 대한 과학적 근거자료를 제공해 국익을 보호하고 국민 삶의 만족도를 꾸준히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jjason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65778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