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분석에서 주인인 군왕(日干)의 입장에서는 정관(正官)이 최고의 안전보장기관

노병한 박사
노병한 박사

[내외뉴스통신] 노병한의 운세코칭

사주(四柱)분석과 운세흐름을 관찰하는 도구인 육신(六神)의 분석에서 비견(比肩)과 정관(正官)의 상관관계를 알아보자. 비견(比肩)은 자신과 똑같이 생긴 쌍둥이별이고 합법적인 상속자인 반면에 정관(正官)은 정부수반에 비유할 수 있다. 

사주분석과 운세분석에서 주인인 군왕(日干)입장에서는 정관(正官)이 최고의 안전보장기관이다. 사주분석에서 비견(比肩)과 정관(正官)의 상호관계를 살피고자 할 경우에, 비견(比肩)을 식객으로 정관(正官)을 정부수반으로 비유하여 관찰을 하면 가장 바른 비유다. 이와 같은 기준으로 식객과 정부수반(正官)의 상호관계를 살피면 오차가 발생하지 않는다.
 
비견(比肩)은 군왕(日干)인 나의 생명·재산·여인·권좌 등을 호시탐탐 노리는 식객(食客)이다. 그런 반면에 정관(正官)은 군왕(日干)인 주인의 생명·재산·여인·권좌 등을 보호하고 보좌하는 정부수반이랄 수 있다.
 
그래서 비견(比肩)과 정관(正官)이 동시에 등장해서 나타나는 사주(四柱)나 운세기간에는 어떠한 현상이 나타날 것인가를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국가를 운영하는 정부(正官)는 법률·무기·경찰·교도소 등을 가지고서 군왕(日干)인 주인의 생명과 재산을 침해하거나 정부명령에 거역하는 자들을 경계하고 단속하여 처벌함이 정관(正官)의 본분이자 역할이기에 그렇게 처단하려 할 것이다.
 
주인인 군왕(日干)의 입장에서는 정관(正官)이 최고의 안전보장기관이겠지만, 식객인 비견(比肩)의 입장에서는 감히 넘볼 수가 없는 정관(正官)이 바로 철조망이고 철옹성인 셈이다.
 
그래서 정관(正官)의 앞에 선 비견(比肩)은 고양이 앞의 생쥐처럼 굴복을 안 할 수가 없음이 이치다. 정관(正官)은 법률에 따라서 움직이는 호법자이기 때문에 불법과 협잡이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 또한 정관(正官)은 비견(比肩)을 국민으로 다스리기 때문에 비견(比肩)은 주인인 군왕(日干)을 위해서 철저한 봉사를 다해야만 한다.
 
정관(正官)이란 벼슬길과 같은 직업·일자리의 직위로서 고위관직에 올라가는 험하고도 높은 길이다. 그런데 정관(正官)이라는 험한 고갯길을 올라가는데 있어서, 만약에 비견(比肩)이 수레를 밀듯이 뒤에서 밀어주고 도와준다면 군왕(日干)은 다른 사람에 비해서 그 속도를 2배로 낼 수가 있을 것이다.

이렇게 1개의 정관(正官)이 아닌 [비견(比肩)과 정관(正官)]이라는 2개의 기관차가 열차를 끌고 감이기에 울퉁불퉁 험난하고 가파른 고갯길도 훨씬 쉽게 오를 수가 있음과도 같은 이치라 할 것이다.
 
속도와 능률이 좋은 기관차라야만 고속철도라는 KTX의 기관차로 발탁이 되듯이, 비견(比肩)을 지니고 가진 정관(正官)일 경우라야만 최고위층의 총애를 받아 최측근이나 보좌관으로 발탁의 가능성이 높아지게 됨인 것이다.

결과적으로 [비견(比肩)과 정관(正官)]이라는 2개의 기관차가 열차를 끌고 감이 혼자서 2명 이상의 능률을 올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윗사람을 재치가 있고 만족스럽게 공경하고 보좌를 함이니 많은 사람들이 탐을 내어 서로가 그를 앞 다투어 발탁하고 등용하려함이 아닐까? 이러함이 바로 역학(易學)의 이치를 궁리함의 근본적인 동인(動因)이라 할 것이다.
nbh1010@naver.com

□글/노병한:박사/한국미래예측연구소(소장)/노병한박사철학원(원장)/자연사상칼럼니스트/인생상담사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67804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