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집무실. (방송 캡처)
대통령 집무실. (방송 캡처)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코로나 감염자 발생이 확인된 북한에 코로나19 백신과 의약품을 지원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북한에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하루 동안 전국에서 1만800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6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중 한 명은 BA.2 확진자"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또 "4월 말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 확대돼 짧은 기간에 35만여 명의 발열자가 나왔다"며 "그중 16만2200여 명이 완치됐고 현재는 18만7800여 명이 격리와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qidosa@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76139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