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단지. (nbnDB)
서울 아파트 단지. (nbnDB)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월간 월세 거래량이 전세를 처음으로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가 31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4월 전국 전월세 거래량은 25만 8318건으로 이 가운데 월세는 13만 295건으로 전체의 50.4%다. 전세는 12만 8023건으로 49.6%를 차지했다.

월세 거래량이 전세보다 많은 것은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2011년 이후 처음이다.

올해 1~4월 월세 거래 비중은 전체의 48.7%로 지난해 같은 기간 42.2% 대비 6.5%포인트 증가했다.

월세 비중이 늘어난 것은 2020년 7월 도입된 임대차 3법의 영향 때문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6월 전월세 신고제 시행 이후 오피스텔과 원룸 등 준주택의 월세 계약 신고가 늘어난 것도 월세 거래량 증가에 원인이 됐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79619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