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제공
KBS 제공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건강 문제로 '전국노래자랑' 사회에서 하차했던 방송인 송해 씨가 8일 오전 별세했다. 올해 95세로 국내 최고령 MC를 맡아왔다.

송해 씨는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기도 했지만 4월에 복귀했었다. 송해는 코로나 백신을 3차까지 접종했다.

복귀 후에 건강 문제로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해 지금까지 치료를 받아왔다.

1927년생인 송해는 1988년부터 약 34년 동안 KBS 1TV '전국노래자랑' MC 자리를 지켜오며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노령에도 불구하고 현역으로 무대에서 왕성하게 활동해 건강을 과시했으나 노령에 따른 죽음을 비켜가진 못했다.

qidosa@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80929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