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직원들은 22일 ‘상반기 헌혈행사‘를 실시했다.

 

(사진=대전교육청 제공)
(사진=대전교육청 제공)

 

[대전=내외뉴스통신]금기양 기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혈액 보유량 급감에 따른 수급 차질 예방을 위해 대전교육청 소속 직원 40여명은 22일 헌혈 봉사에 참여해 이웃사랑 나눔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에서 진행된 행사에서는 체온 측정,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속에 개인 접촉 최소화를 위해 시간대별로 인원을 분산해 실시했다.

한편 대전교육청에서는 지난 2008년부터 매년 2회 정기 헌혈 행사를 벌이고 있으며, 올해로 15년 째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 차질을 예방을 위해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가 늘고 있으며. 올해에도 하반기 추가 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대전교육청 고위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데 자발적으로 참여해 준 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ojonglym62@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84037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