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도내 관계기관·민간전문가 한자리에
- 다문화가족·외국인주민 지원사업 추진상황 점검, 신규 지원사업 설명
- 행안부 통계 기준, 도내 인구수 감소 vs 외국인 주민 수 지속 증가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족지원협의회 개최 모습.(사진=전북도)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족지원협의회 개최 모습.(사진=전북도)

[전북=내외뉴스통신] 고영재 기자

전북도가 27일 전라북도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 지원협의회를 개최하고 전북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기관 간 협력 방안 등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 다문화·외국인 분야 지원 관련 도내 관계 기관장을 비롯한 민간 전문위원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전라북도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 지원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도내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족의 지원 및 기관 간 상호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전라북도 가족센터 이지훈 협회장은 “생산연령인구 감소에 따라 외국인 유학생, 근로자 등 외국인 주민은 지역 농·산업 현장 등 사회 여러 분야에서 역할이 점차 확대되고 있으며 우리 사회 경제주체로서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외국인 주민의 정책 수요에 능동적 대응이 필요한 시점으로 향후 관련 신규 정책을 적극 발굴하고 점차 확대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행정안전부 통계를 보면, 도내 외국인 주민 수는 지난 2015년 44,184명에서 2020년 61,316명으로 지난 5년간 30%가 증가해 전북도내 주민등록 인구 대비 3.4%를 차지하고 있어, 이들에 대한 안정적 지원과 수용으로 차후 다각적인 인구 유입 정책 방안도 논의했다.

전북도는 앞으로 도내 체류 외국인 주민이 지역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 외국인 현장상담소 등 외국인주민 지원사업 등을 지속 추진하고, 통·번역서비스, 상담 및 사례관리, 지역생활 정보 제공 등 이들이 지역 내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외국인주민 맞춤형 지원사업을 신규 추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영민 도 국제협력과장은“도내 인구수는 감소하는 반면, 외국인 주민 수는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어, 외국인 주민에 대한 지원과 함께 지역주민과의 더불어 살아갈 방안이 필요하다”며, “오늘 회의에서 의견을 주신 위원님들의 고견을 바탕으로, 전라북도 외국인·다문화가족의 현장감 있는 다양한 정책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multi7979@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85235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