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 시장, 1일 시청강당에서 제40대 전주시장 취임식 갖고 본격적인 시정업무 돌입
- 강한 경제를 바탕으로 하는 ‘전주, 다시 전라도의 수도로!’ 슬로건 거듭 밝혀

전주시장에 취임한 우범기 시장이 앞으로의 시정 행보를 밝히고 있다.(사진=고영재 기자)
전주시장에 취임한 우범기 시장이 앞으로의 시정 행보를 밝히고 있다.(사진=고영재 기자)

[전주=내외뉴스통신] 고영재 기자

“강한 경제로 전주가 다시, 전라도의 수도로 우뚝 설 수 있습니다. 서울, 뉴욕, 런던, 북경, 도쿄보다 더 잘 사는 땅으로 만듭시다.”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이 1일 시청 강당에서 시민과 공무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40대 전주시장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시정업무에 돌입했다.

우 시장은 이날 취임 선서 후 취임사를 통하여 “천년 역사를 가진 우리 전주는 후백제의 왕도이자, 500년 조선왕조의 뿌리였다.”며 전주의 역사적 바탕을 강조하면서 “이제는 강한 경제가 이끄는 대변혁을 통하여 전주가 다시 전라도의 수도로 우뚝 설 때” 라며 변화의 시작을 알렸다.

전주시청 강당에서 진행된 우범기 전주시장 취임식 전경.(사진=고영재 기자)
전주시청 강당에서 진행된 우범기 전주시장 취임식 전경.(사진=고영재 기자)

특히 “미래산업이 꽃피는 전주, 청년을 지키고 키울 수 있는 환경이 갖추어진 전주, 문화유산이 강한 경제의 자산으로 탈바꿈하는 전주 이것이 제가 그리는 ‘천년 미래를 여는 전주의 큰 꿈’이다”고 힘주어 말한 뒤 “호남을 호령하던 전주의 1,000년 위상을 회복하고 전주가 다시 전라도의 수도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 시장은 또 “우리 전주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도시로 발길 닿는 곳마다 다양한 역사문화유적이 산재해 있다.”고 운을 떼며 “지금은 문화산업 시대로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써 전주가 가지고 있는 문화예술, 체육, 관광, 종교, 역사라는 자산을 기업의 시각으로 산업화해야 한다.”며 문화 산업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우 시장은 “항상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시민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에 귀 기울이겠다.”면서 “전주의 큰 꿈, 전주시민 여러분과 함께 꾸고, 만들고, 나누자.”며 시민과 함께 미래 천년을 준비하는 전주의 대변혁을 피력했다.

더불어 “전주 발전을 이끌어갈 최고의 전문가 집단이 바로 공무원.”이라며 품위를 지키며 일 잘하는 당당한 공직자로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해주시라.”고 시 공직자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하면서 “시청과 공무원의 변화로 도시의 변화를 이끌겠다.”고 약속했다.

취임식을 마친 우 시장은 강당 출입구에서 시민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앞서 우 시장은 군경묘지를 참배한 뒤 사무인수서에 서명했으며, 취임식 후 팔복동 산업단지에 위치한 전주페이퍼를 방문, 간담회를 갖고 생산 공정을 볼 수 있는 현장을 둘러보고 직원 등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multi7979@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8641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