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뉴스 화면 캡처
사진=JTBC 뉴스 화면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정부가 이른바 '롱 코비드'라고 불리는 코로나19 후유증의 실태조사에 나선다.

다음 달 말부터 시작해 3년간 1만 명을 추적 관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후유증의 양상 확인과 위험인자 발굴, 치료·관리를 위한 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다.

3일 질병관리청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에 따르면 연구원은 해당 내용의 '코로나19 후유증 조사연구 사업(R&D)'의 공모를 최근 공고했다. 오는 11일까지 연구기관을 모집하고 평가·심의를 거쳐 8월 말 연구를 개시할 예정이다.

조사·연구는 ▲빅데이터 기반 후유증 연구 ▲임상기반 코로나19 후유증 양상과 가이드라인 연구 ▲코로나19 후유증 중개연구 등 3개 분야로 나누어 진행합니다.

1차 연도 연구는 5개월간, 2∼4차 연도는 12개월간 진행된다.

임상기반 연구의 경우 소아를 포함한 확진자 1만 명을 코호트(통계상의 인자(因子)를 공유하는 집단)로 지정해 최대 3년간 추적·관찰한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후유증 발생 양상을 분석하고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인자를 평가한다. 이어 후유증 관리 지침을 마련하여 미래 감염병에 활용할 계획이다.

'롱 코비드'는 코로나19 발병 3개월 이내에 시작되어 최소 2개월 이상 증상이 있으면서 다른 진단으로 설명되지 않는 경우를 뜻한다.

롱 코비드의 증상으로는 두통, 호흡곤란, 탈모, 우울·불안, 두근거림, 인지 저하, 피로감, 생리주기 변동, 근육통 등 200여 개의 증상이 보고됐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86745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