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수뇌부 회의 모습. (SBS 화면)
북한 수뇌부 회의 모습. (SBS 화면)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북한이 안보 차원 한미일 3국 연대 행보에 대해 "대규모 합동 군사 연습이 끝내 강행되면 쉽게 핵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사태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 외무성은 11일 담화에서 "만일 조선반도(한반도)와 그 주변에서 미국 핵 전략 자산들이 투입된 대규모 합동 군사 연습이 끝끝내 강행되면 우리의 응분의 대응조치를 유발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소한 우발적 충돌으로도 쉽게 핵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일촉즉발의 사태에 직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담화는 한미일 연대 행보에 대해 "이런 준동이 3각 군사 동맹을 조작하기 위한 기도 일환이란 건 비밀이 아니다"며 "미 집권자의 아시아 행각 이후 미국은 일본, 남조선에 대한 확장 억제력 제공에 대해 그 어느 때보다 요란스럽게 떠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태 지역을 작전 수역으로 하는 미 태평양함대 사령관이 남조선, 일본을 행각한 것은 미국이 확장 억제력 제공 미명 하에 조선반도에 핵 전략자산을 끌어들이기 위한 준비 사업을 마감 단계에서 다그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적대 세력의 군사적 책동을 철저하고 확실하게 제압할 수 있는 자위적 국방력을 굳건히 다지는 길만이 유일한 선택"이라며 "미국과 추종 세력들은 무모한 군사적 결탁이 초래할 파국적 후과를 숙고하라"고 요구했다.

lewon031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88434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