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 이어가게 10곳 (사진제공=인천시)
▲ 인천 이어가게 10곳 (사진제공=인천시)

[인천=내외뉴스통신] 김형만 선임기자

인천시가 지난 12일 이어가게위원회를 개최해 부영선지국, 송도식당, 이화한복 등 미추홀구, 연수구, 남동구의 전통과 역사성 등 특색 있는 가게를 '이어가게'로 선정했다.

이어가게는 '대대로 물려받아서 이어가는 가게가 계속 이어 가기를 바란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2020년부터 올해까지 총 26개 업체를 선정했다. 

인천의 노포, 오래된 가게 발굴 및 지원을 위해 인천의 오래된 가게 대 시민 명칭 공모전을 통해 인천만의 노포 명칭을 '이어가게'로 부르기로 했다. 

시는 인천에서 30년 이상 전통을 유지하고 대를 이어오거나 업종 변경 없이 영업을 지속한 특색 있는 가게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역사성 ▲희소성 ▲지역성 ▲지속가능성 ▲확장성 등을 종합평가해 결정했다.

미추홀구·연수구·남동구를 대상으로 한 올해 선정된 업체는 ①부영선지국, ②용인정, ③예원사진실, ④황해순모밀냉면, ⑤문화칼라, ⑥송도식당, ⑦고전공예사, ⑧이화한복, ⑨찬수네방앗간, ⑩문학이발관 등 총 10곳이다. 

업종별로는 음식업 4개, 서비스업 3개, 제조업2개, 이용업 1개고, 지역별로는 미추홀구 7개, 연수구 1개, 남동구가 2개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에 대해서는 인천시 홈페이지, 홍보영상 제작 등 대대적인 홍보 뿐만 아니라, 전통적 분위기를 훼손하지 않고 시설 환경을 정비 할 수 있도록 가게 당 5백만 원 시설환경개선비 등을 지원한다. 또 이어가게 브랜드아이덴티티(BI)가 디자인된 인증현판을 오는 8월부터 9월 중 제작해 가게에 비치할 예정이다.

hyung1016@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89214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