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시의회 김재동 의원이 희망풍차 나눔의원실 가입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
▲ 인천시의회 김재동 의원이 희망풍차 나눔의원실 가입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

[인천=내외뉴스통신] 김형만 선임기자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는 인천시의회 김재동 의원이 적십자 '희망풍차 나눔의원실' 가입으로 인천 관내 어려운 이웃을 위한 정기후원에 동참했다고 14일 밝혔다. 

희망풍차 나눔의원실은 적십자 정기후원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의 고충을 듣고 민원을 해결하는 의원들이 물적나눔으로 지역사회 나눔을 실천하는 프로그램이다. 김재동 의원은 현재 인천시의회 행정안전위원회 의원으로 안전한 인천을 만들기 위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적십자 희망풍차 나눔의원실 가입으로 인천 관내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매월 정기적으로 후원할 수 있게 됐다.

인천시의회 김재동 의원은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지역구민들을 위해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길이 있어서 감사하다"며 "항상 그렇듯 적십자가 어려운 상황의 지역구민을 발굴하고 돕는데 최선을 다해주시리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 김창남 회장은 "의원님의 지역구민을 향한 마음까지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적십자는 지역사회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 하기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hyung1016@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8922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