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의 유네스코 등재, 인삼 산업 발전,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 마중물 역할 할 것”

[경북=내외뉴스통신] 박원진 기자 = 경북도의회 임병하 의원은(영주1) 18일 개최된 제33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오는 9월30일부터 10월23일까지 개최 예정인 「2022 영주 세계풍기인삼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경북도 차원의 전폭적인 관심과 지원을 강력히 촉구했다.

경북도의회 임병하의원
경북도의회 임병하의원

임병하 의원은 먼저 “영주 세계풍기인삼엑스포는 당초 지난 2021년 9월 개최 목표로, 2017년부터 4년간 세계적 엑스포로의 도약을 위해 총력을 다해 준비해왔지만, 코로나19의 펜데믹으로 인해 1년을 연기하여 장장 5년이라는 기간 동안 공을 들여 준비했다”고 밝혔다.

「2022 영주 세계풍기인삼엑스포」는 총사업비 317억원의 예산투입과 3,479억원이 넘는 막대한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되는 만큼, 경북도 차원의 홍보와 방문객 유치 및 마케팅 지원 등이 절실한 상황이다.

또한, 현재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인삼(공식명칭 : 인삼재배와 약용문화)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도전을 위해 2022년 5월 연구용역을 착수했으며, 2024년 3월 유네스코 등재 신청 계획에 있다.

이에 임 의원은 “2022 영주 세계풍기인삼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는 인삼의 유네스코 등재 도전에도 강력한 힘을 실어줄 것이며, 인삼 산업의 발전과 그로 인한 일자리 창출, 그리고 펜데믹으로 얼어붙어 있던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풍기인삼을 세계에 알리고 인삼 산업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경북도 차원에서의 대대적 홍보와 방문객 유치, 마케팅 지원이 다각적으로 이루어지도록 끝까지 총력을 다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한편, 「2022 영주 세계풍기인삼엑스포」는 9월 30일부터 10월 23일까지 24일간, 영주시 풍기인삼문화팝업공원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pwjfg@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021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