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뉴스 화면 캡처
사진=채널A뉴스 화면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인하대학교에서 또래 남학생에게 성폭행 당한 여학생이 건물 추락 후 1시간 넘게 숨을 쉬었던 상태로 드러났다. 이어 1시간 넘게 방치됐다가 뒤늦게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준강간치사 혐의로 구속된 인하대생 1학년 A(20)씨는 지난 15일 오전 인하대 내 단과대학 건물에서 20대 여학생 B씨를 성폭행한 뒤 도주했다.

그는 B씨가 3층 복도 창문에서 땅으로 떨어지자 B씨의 옷을 다른 곳에 버리고 자신의 자취방으로 달아났고, 그날 오후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B씨의 추락 시간대를 이날 오전 1시30분에서 오전 3시49분 사이로 잡았다. 오전 1시30분은 A씨가 B씨를 부축해 해당 건물에 들어간 시점이고, 오전 3시49분은 추락한 B씨를 행인이 발견한 시각이다. 주변 CCTV 등을 점검해 경찰은 B씨가 추락한 뒤 1시간 넘게 건물 앞에 쓰러져 방치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B씨는 머리뿐 아니라 귀, 입에서도 피를 많이 흘리고 있는 상태였지만 심정지 상태는 아니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피해자를 구급차로 이송하던 중에 모니터링을 계속했다”며 “호흡과 맥박이 미약한 심정지 전 상태였고 병원에서 (치료 중)사망했다”고 말했다.

A씨가 도주하지 않고 119에 신고했다면 B씨를 살릴 수도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0277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