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국 559억, 아이여성행복국 400억, 복지건강국 3,391억원 증액 편성
코로나 재유행 대비 및 투명하고 공정한 도정추진상황 공유 강조

[경북=내외뉴스통신] 박원진 기자 =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최태림)가 제333회 임시회 기간 중 18일 14시부터 상임위 회의를 열고 소관 부서인 자치행정국, 아이여성행복국, 복지건강국의「2022년도 경상북도 일반 및 특별 회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을 심사했다.

고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가 제333회 임시회 기간 중 18일 14시부터 상임위 회의를 열고 소관 부서인 자치행정국, 아이여성행복국, 복지건강국의「2022년도 경상북도 일반 및 특별 회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을 심사했다.(사진=경북도의회)
고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가 제333회 임시회 기간 중 18일 14시부터 상임위 회의를 열고 소관 부서인 자치행정국, 아이여성행복국, 복지건강국의「2022년도 경상북도 일반 및 특별 회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을 심사했다.(사진=경북도의회)

제1회 추경예산안은 세출기준 아이여성행복국 400억원, 자치행정국 559억, 복지건강국 3,391억원 증액 편성되어 총 4,350억원이 증가한 규모로 광역-기초기금연계사업(124억 신규), 경북기록원건립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15억 신규), 저소득층 한시 긴급생활지원금(623억 신규) 등을 주요 사업으로 심사했다.

아이여성행복국 추경예산안 심사에서 박영서 부의장(문경)은 다문화가정 예산이 합리적인 기준을 가지고 특정 시군에 편중됨 없이 공평하게 배분될 수 있도록 하고 해바라기 센터에 대한 홍보 부족을 지적하고 여성의 권익 보호에 대한 세심한 정책을 펼 수 있도록 촉구했다. 김희수 의원(포항)은 매년 보육교직원 인건비를 감액하고 도내 어린이집 개소가 매년 줄어드는 근본적인 이유를 면밀하게 분석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도내 보육 종사자에 대한 대우를 개선하고 수준을 높여야 경북 인구정책에 획기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자치행정국 추경예산안 심사에서 황명강 의원(비례)은 경북기록원 건립은 우리 지역의 기록을 후대에 남긴다는 목적이 있으나 메타버스 시대를 맞이해 건축물과 인력이 반드시 필요한 것인지 검토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원석 의원(울진)은 순세계잉여금 규모가 크다는 것은 적재적소에 예산이 덜 쓰였다는 의미라고 판단되므로 불용되는 예산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고 대구청사 부지매각 대금은 향후 재매각 계획을 면밀하게 수립 하도록 당부했다.

복지건강국 추경예산안 심사에서 박선하 의원(비례)은 장애복지시설 종사자 수당 대상이 시군별로 차이가 있어 도에서 합리적이고 통일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중증장애인 자립지원 센터는 우리 경북이 선도적으로 실시했으나 현재 당초 목적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시설 전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했다. 임기진 의원(비례)은 고혈압, 당뇨병 등록 관리 사업은 시범사업이나 확대 시행될 필요가 있으며, 특히 공립요양병원의 치매관리 기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행정보건복지위원회 최태림 위원장(의성)은 코로나 재유행으로 인해 또다시 도민들의 생활 전반이 위축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를 강조하고 위원들이 요청한 자료 및 질의 내용을 꼼꼼하게 피드백하여 도민들에게 투명하고 공정하게 도정추진상황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pwjfg@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051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