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금 1% 오르면, 물가 0.6% 상승… 임금인상 단행 시 물가 고공행진 가속화 우려
- 물가변동에서 임금인상이 차지하는 비중 커져 * 코로나 직전 8.6% vs 코로나 이후 10.0%
- 최근 5년간(’16년 대비 ’21년) 임금상승률 韓 10.53%로 주요 5개국 중 2위

(출처=한국경제연구원)
(출처=한국경제연구원)

[내외뉴스통신] 권대환 기자

임금 상승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이 과거에 비해 커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의 분석에 따르면, 물가 상승에서 임금상승이 차지하는 비중이 코로나19 직전 8.6%에서 코로나19 이후 10.0%로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급속한 임금인상은 인플레이션을 심화시키며, 이는 생산감소로 이어져 경제에 부담이 될 것”이라면서 “경제규모와 생산수준에 맞게 임금인상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경연의 분석에 따르면, 임금이 1% 오르면, 소비자물가는 0.6%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이미 지난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대에 진입한 상황이라면서, 최근 논의되고 있는 임금인상이 실제로 단행될 경우, 인플레이션이 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소비자물가지수,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계절적 요인이나 일시적인 충격에 의한 물가변동분을 제외한 기조적인 물가상승률),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기조적인 물가상승률의 범위를 OECD 기준의 식료품과 에너지 관련 품목을 제외한 309개 품목으로 작성), 생활물가지수(전체 458개 품목 중 구입 빈도가 높고 지출비중이 높아 가격변동을 민감하게 느끼는 144개 품목으로 작성된 물가지수) 모두 임금(명목임금)이 오르면, 시차를 두고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코로나19 이후에는 물가가 임금상승에 대해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출처=한국경제연구원)
(출처=한국경제연구원)

뿐만 아니라, 물가변동에 임금 상승이 차지하는 비중이 과거에는 7~9%대를 유지했으나, 코로나19 발생 이후 10%까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경연은 “최근 들어 물가에 대한 임금 상승의 영향력이 커진 상황에서 추가적으로 임금 상승을 단행한다면 물가 상승이 가속화 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급격한 임금인상, 궁극적으로 임금하락 초래

한경연 분석에 따르면, 임금이 1% 상승하면 생산이 0.8%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2016년 대비 2021년 임금상승률은 주요 5개국(한국, 미국, 일본, 독일, 영국) 중 미국 다음으로 높은 10.53%를 기록했다. 반면, GDP 규모와 노동생산성은 한국이 주요 5개국 중 가장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한국경제연구원)
(출처=한국경제연구원)

 

이승석 한경연 부연구위원은 “우리나라는 지난 5년 간 경제규모나 노동생산성에 비해 임금이 빠르게 상승했다”면서 “노동생산성이 뒷받침되지 않은 급격한 임금인상은 생산 감소를 초래하고, 궁극적으로 일자리 감소와 임금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경제규모와 생산수준에 맞는 임금수준과 인상률이 책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kdh12757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087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