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화면
KBS 화면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코로나 백신을 4차례나 접종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미국의 감염자 숫자는 증가세다.  지난 20일 기준 7일간 미국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12만 7700여 명으로 증가세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달 10∼16일 미국에서 발생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77.9%가 BA.5 감염자로 추정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공식 통계에 잡히지 않는 간이 검사키트를 통한 자가검사가 보급되면서 실제보다 확진자 수가 과소집계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실제 확진자 규모는 발표 숫자보다 7∼10배 많을 것으로 분석한다.

뉴욕타임스 집계를 보면 최근 20일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4만 1852명으로 2주 전보다 19%, 하루 평균 사망자는 426명으로 32% 각각 증가했다.

백신의 무용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모두 4차례 백신 접종을 했지만, 백신의 면역력을 뚫고 ‘돌파 감염’이 이뤄진 탓이다.

감염자 증가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거부감 탓에 각 주정부는 적극적인 방역 제한조치는 취하지 않는 분위기다. 

lewon031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102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